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두 골 넣고도 끝까지 몰아붙여…'호주전 승리' 뒷 이야기

입력 2020-01-23 21:09 수정 2020-01-23 23: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올림픽에 매번 진출했지만 우리 축구는 늘 힘겨운 과정을 거치긴 했지요. 한 골에 가슴 졸이고 한 번의 승리에 애타곤 했지만 이번에는 달랐습니다. 두 골을 넣고도 끝까지 몰아붙였습니다. 저희 카메라가 그라운드 위 선수들이 왜 그렇게 열심히 뛰었는지 그 뒷얘기를 포착했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김대원의 첫 골이 터지고 잠시 기뻐하던 선수들은 금세 다시 냉정해졌습니다.

[세훈아, 세훈아 집중해야 돼. 공 빨리 돌려야 돼. 공을.]

[가운데, 동경 동경아!]

세차게 두드리다 보니, 정말 골문도 열렸습니다.

[기적이다! 기적이다!]

[와~ 올림픽 간다!]

점수차가 벌어졌지만 오히려 흥분한 선수들을 진정시킨 주장 이상민.

[얘들아 지금이 제일 중요해!]

우리 축구는 물러서는 대신, 오히려 호주를 더 몰아붙였습니다.

[무조건 때려야 해!]

[내리지 마, 내리지 마!]

종료 휘슬이 울리고 그제서야 선수들 얼굴엔 편안한 웃음이 떠올랐습니다.

어깨동무를 하고 서로 서로 축하 인사를 주고받았습니다.

라커룸에 들어서며 진짜 끝이 난 경기, 이제 남은 건 딱 한 경기입니다.

[우승 가자!]

[나이스]

[오케이]

[아직 배고프다 아직 배고파]

그러나 가장 짜릿한 순간에도 경기에 뛰지 못한 선수를 챙겼습니다.

[이상민/올림픽 축구대표팀 주장 : (안)찬기랑 (안)준수 한 경기도 못 뛰었는데 내색 하나도 안 하고 항상 목이 터져라 응원해주고]

이제 사흘 뒤, 한 경기만 더 이기면 선수들은 대회 첫 우승이라는 새 역사를 쓸 수 있습니다.

(영상그래픽 : 김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