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강남 내렸지만 수원·용인 오르고…전셋값도 상승세

입력 2020-01-23 21:31 수정 2020-01-23 23:11

정부 "수도권에서도 효과 곧 나타날 것"
강남 누른 데 따른 '풍선효과'라는 지적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부 "수도권에서도 효과 곧 나타날 것"
강남 누른 데 따른 '풍선효과'라는 지적도


[앵커]

강남 집값은 내렸는데, 이번엔 수원, 용인 등이 오르고 있습니다. 전세시장도 불안합니다.

성화선 기자입니다.

[기자]

수원시 영통구의 한 대단지 아파트입니다.

지난달까지는 7억 원대에 거래됐지만 최근 8억 원대에 팔렸습니다.

주변 아파트도 지난해 말부터 집값이 오르고 있습니다.

용인시 수지구도 최근 아파트값 상승 폭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김미선/공인중개사 : 최근 한 달 새 봤을 때 1억원 정도 올랐습니다.]

현장에선 서울과 가까우면서 대출 규제가 덜한 영향이 크다고 봅니다.

[공인중개사/경기 수원시 영통구 : 서울에 있는 분들이 지방으로 밀려오면서 연쇄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거죠.]

과열 조짐도 있습니다.

[공인중개사/경기 수원시 영통구 : 개인이 한 채 더 사고 이렇게 하시는 분들보다는 아예 여러 채 사시고요. 부산 분들 오시고 서울 분들도 오시고요.]

정부는 부동산 대책이 강남에서 수도권으로 서서히 영향을 미치는 이른바 '물결효과'가 곧 나타날 거란 입장입니다.

하지만 서울 강남 집값을 누르자 다른 지역이 오르는 이른바 '풍선효과'가 커지고 있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서울 전셋값도 심상치 않습니다.

전셋값 추이를 보여주는 전세가격지수는 최근 가파르게 오르고 있습니다.

이러자 전세금 인상분을 감당하지 못해 반전세로 돌리는 세입자도 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