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 축구, 세계 첫 9회 연속 올림픽 본선…사우디와 결승

입력 2020-01-23 07:55 수정 2020-01-23 09: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 축구, 세계 첫 9회 연속 올림픽 본선…사우디와 결승

[앵커]

지난 1988년 서울올림픽부터 연속으로 9번 올림픽 본선 무대에 나가게 된 우리 축구대표팀 소식입니다. 3위 안에 들어야 올림픽 본선 티켓을 가질 수 있는데 어젯(22일)밤 준결승전에서 호주에 이겼습니다. 이제 우승에 도전합니다. 상대는 사우디, 경기는 오는 일요일 저녁에 열립니다.

안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 준결승/어젯밤 태국]

23세 이하 우리 대표팀의 선제골은 후반 11분에 나왔습니다.

이유현이 오른발로 찬 공은 골대를 맞고 나왔고, 리바운드된 볼을 김대원이 차분하게 마무리지었습니다.

후반 31분엔 이동경이 패널티박스 정면에서 왼발슛으로 추가골을 터트렸습니다.

[이동경 : 전반전부터 정말 너무 열심히 뛰어 준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말하고 싶고 (상대팀) 힘을 많이 빼줬기 때문에 제 능력이 나왔다고 생각하고…]

어젯밤 태국에서 호주와 맞붙은 아시아축구연맹 23세 이하 챔피언십 준결승은 2대 0승리로 끝났습니다.

이로써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은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티켓을 거머줬습니다.

1988년 서울올림픽부터 빠지지 않고 올림픽에서 뛰는 대기록입니다.

우리나라는 이미 4년 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8회 연속 본선 진출로 이 부문 세계 신기록을 세운 바 있습니다.

우리나라가 거둔 역대 올림픽 최고 성적은 2012년 런던올림픽 동메달입니다.

전체 16장의 도쿄올림픽 본선 출전권 가운데 오세아니아를 포함 아시아에 배정된 티켓은 총 4장입니다.

일본이 개최국 자격으로 한 장을 챙겨 이번 대회 3위까지만 도쿄로 갑니다.

김학범호는 우리시간으로 오는 26일 밤 9시 30분 태국 방콕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결승전에서 만나 대회 첫 우승에 도전합니다.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