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군소정당 '우후죽순'…당사 주소 찾아가보니 '술집'

입력 2020-01-23 08:24 수정 2020-01-23 13: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말씀드린 대로 선거법이 달라지면서 국회로 들어가보려는 소규모 정당들이 있어서, 이곳들도 저희가 좀 점검을 해봤는데요. 당사 주소를 찾아가보니 술집이거나 가정집인 곳도 있었고, 선관위에 등록된 전화번호가 다른 곳인 당도 있었습니다.

이게 왜 문제가 되는지 김소현 기자가 설명해드립니다.

[기자]

지난해 등록한 한 정당의 사무실에 찾아와봤습니다.

선관위에 신고한 주소대로 왔더니 이렇게 술집입니다.

당 관계자에게 물었더니 선관위로부터 이미 지적을 받았다며 옮길 거라고 답합니다.

[A당 대변인 : 선거철이 다가오면서 (술집이 당사이고) 그럴 수 없다고 연락을 받아서요. (등록 당시에는 술집으로 운영되고 있었나요?) 바(Bar)로 운영되고 있었죠.]

이 당은 4월 총선에 지역구와 비례대표 후보를 공천할 계획입니다.

서울의 한 주택가 빌라를 당사로 등록한 정당도 있습니다.

그런데 초인종을 눌러봐도 답이 없고 여러 차례 전화를 해봐도 연락이 닿지 않습니다.

[해당 빌라 주민 : (혹시 여기 정당 사무실 있는 거 알고 계세요?) 정당? 모르는데. 저기 가정집인데 다.]

규모가 작은 건 문제가 아니지만, 총선을 앞두고 활동이 없는 건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정당법상 최소 당원 5000명을 지속적으로 유지하지 못하면 정당 등록이 취소될 수 있어서입니다.

하지만 선관위에 등록된 전화번호가 다른 곳에 넘어간 정당도 있었습니다.

[(000당 아닌가요?) 아닙니다. 개인 회사입니다.]

그래도 오는 총선에서 후보는 낼 수 있는 상태입니다.

하지만 선관위 관계자는 "우후죽순 생겨나는 군소정당을 관리하기엔 법령과 인력이 부족하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