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산 '반토막'…맥주 수입액 10년 만에 첫 감소

입력 2020-01-23 08:42 수정 2020-01-23 14: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해 맥주 수입액이 10년 만에 처음으로 줄었습니다. 1위였던 일본 맥주는 수입이 거의 끊겼습니다.

이주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맥주 수입액은 우리 돈 약 3280억 원으로 1년 만에 9% 넘게 줄었습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 만에 처음입니다.

특히 일본 맥주는 불매 운동의 표적이 되면서 지난해 수입액이 절반으로 뚝 떨어졌습니다.

중국 맥주에 1위 자리도 내줬습니다.

다른 나라 맥주는 수입액이 늘었지만 7월부터 뚝뚝 떨어진 일본 맥주의 감소폭을 메우진 못했습니다.

일본 맥주 수입이 줄어든 건 14년 만에 처음입니다.

석달 전부턴 수입이 끊기다시피 했습니다.

'4캔에 1만 원' 행사에서 빠진 건 물론이고 가게에서 찾아보기조차 힘듭니다.

수입 맥주 1위를 독차지했던 아사히도 순위권 밖으로 밀려났습니다.

빈 자리는 다양한 국산 수제맥주들이 채웠습니다.

[이지은/경기 고양시 토당동 : 요즘에는 국산 맥주가 맛있어서 국산 맥주 많이 마시고요, 불매 운동으로 일본 맥주는 잘 안 먹게 되는 것 같아요.]

올해도 수입 맥주의 약세는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달부터 술에 붙는 세금이 바뀌면서 국산 맥주에 가격 경쟁력까지 더해졌기 때문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