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국 측 "공소 내용 허구"…서울대 교수협, 징계여부 신속판단 촉구

입력 2020-01-21 20: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국 전 장관 측이 감찰 무마 의혹에 대한 검찰의 공소 내용이 허구라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재판에서 하나하나 밝히겠다고도 했습니다. 서울대 교수협의회는 조 전 장관의 징계 여부를 빨리 판단하라고 학교에 촉구했습니다.

최하은 기자입니다.

[기자]

"사실 관계도 맞지 않고, 법리적으로 직권남용도 안 된다." 조국 전 장관 측이 유재수 감찰 중단 의혹 사건 관련 검찰의 기소 내용에 대해 입장을 내놨습니다.

어제(20일) 공소장이 공개된 지 하루 만에 변호인 명의로 발표됐고 조 전 장관은 이를 페이스북에 공유했습니다.

변호인단은 "수사 전체가 사상누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백원우 전 비서관이 유재수 전 부시장이 억울할 수 있다는 연락을 받고 점검해 보고한 것은 정상적인 업무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금융위 통보조치는 민정수석 재량 범위 안에 있고 박형철 전 비서관의 반대도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변호인단은 검찰의 기소 내용이 허구임을 재판에서 하나하나 밝혀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서울대 교수협의회는 조 전 장관의 징계 여부 등을 학교가 빠르게 판단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조 전 장관을 둘러싼 사회적 갈등이 대학의 교육 활동에 차질을 주면 안 된다는 겁니다.

또 "학칙에 따라 엄정히 처리해야 하고 교육자로서의 윤리적인 측면도 고려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조 전 장관은 절제의 형법학 등을 강의하는 형사판례특수연구 수업을 봄학기에 열겠다고 밝힌 상황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