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컨테이너 나르며 시커먼 매연 '풀풀'…항만은 규제 예외?

입력 2020-01-21 21:13 수정 2020-01-21 23: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울이나 부산 등에선 미세먼지 때문에 매연이 많이 나오는 경유차가 시내에 들어오는 걸 제한합니다. 그런데 정작 시내와 가까운 항만은 규제의 손길이 닿지 않고 있습니다. 컨테이너를 옮기는 장비들이 내뿜는 시커먼 매연으로 근처에 사는 주민들이 괴로워하고 있습니다.

송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항만에서 컨테이너를 운반하는 야드트랙터입니다.

480대가 경유 엔진을 사용하는데 매연저감장치를 설치한 건 4대뿐입니다.

시동을 걸고 가속 페달을 밟자 저감장치를 달지 않은 트랙터에선 새까만 연기가 뿜어져 나옵니다.

여기서 나온 미세먼지는 주택가로 넘어갈 가능성이 큽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부산 지역 미세먼지의 46%가 항만에서 나온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기도 했습니다.

[오재영/부산 감만동 : 평소에 바람이 이쪽으로 불 때 미세먼지가 날아와서 창틀이나 실내에 청소를 하면 까맣게 묻어나와요.]

[조경란/부산 우암동 : 문 열어놓으면 새까매요. 하루에 한 번씩 닦아요.]

담당 부처인 해양수산부도 이런 문제를 파악하고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하역 장비를 LNG 장비로 바꾸면 교체 비용을 보태주기로 한 겁니다.

하지만 해운사들은 저감장치 설치 비용을 지원해달라는 입장입니다.

LNG 장비는 지원금을 받더라도 비싸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부산항만공사 관계자 : (해운사들이) 자발적으로 하지 않아요. DPF(저감장치) 부착하는 사업은 아직 지원금이 나오지 않고. 사후 관리도 상당히 귀찮고.]

이렇다 보니 전국 항만의 경유 트랙터 중 저감장치를 단 건 4.5%에 불과합니다.

크레인 등 다른 하역 장비는 아직 저감장치가 개발도 되지 않았습니다.

이에 대해 해양수산부는 트랙터에 저감장치를 달 수 있도록 올해부터 단계적으로 예산을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