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가위로 잘라도 10초면 기능 회복…마법의 '웨어러블'

입력 2020-01-21 21:54 수정 2020-01-21 23: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손목에 시계처럼 차고 심박수 같은 걸 바로 볼 수 있는 웨어러블 기기들이 있습니다. 몸에 붙이고 움직이다 보니까 센서가 잘 망가지는 게 문제였는데요. 국내 연구진이 첨단 소재를 개발했습니다. 가위로 잘라도 10초 정도면 다시 원래대로 붙습니다. 영상으로 직접 보시죠.

이호진 기자입니다.

[기자]

센서가 달린 헤어밴드를 쓰고 연구원이 자전거를 탑니다.

달리는 중에 가위로 센서를 잘라봤습니다.

10여 초 만에 원래대로 돌아가더니 정상 신호가 들어옵니다.

잘라진 센서 소재를 30초간 붙인 뒤 기계로 당겨보니 고무줄처럼 늘어나며 버팁니다.

칼로 잘라봤습니다.

1분 뒤엔 1㎏짜리 추를 들어 올릴 정도로 단단하게 다시 붙었습니다.

[황성연/한국화학연구원 바이오화학연구센터장 : 상온에서 자가 치유 속도도 빠르면서 기존 소재보다 물성이 훨씬 더 강한 장점을 갖고 있습니다.]

단단해서 잘 부러지지 않고 만약 부러져도 원래대로 돌아가니 격렬한 운동을 할 때 써도 괜찮단 얘기입니다.

센서는 몸 안의 나트륨과 칼륨 농도를 실시간으로 분석합니다.

언제 근육에 경련이 일어날지도 예측할 수 있습니다.

[최봉길/강원대 화학공학과 교수 : 이러한 측정기술을 통해서 앞으로 건강검진을 생활화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선수용 운동복과 스포츠 장비, 군인의 건강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군복에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화면제공 : 한국화학연구원)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