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닥터 없는 닥터헬기' 뜨나…아주대 의료진, 탑승 거부 의사

입력 2020-01-21 07:52 수정 2020-01-21 10:03

이국종 교수, 권역외상센터장 사임 의사 밝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국종 교수, 권역외상센터장 사임 의사 밝혀


[앵커]

독도 추락사고 영향으로 운행을 하지 않았던 닥터헬기가 점검을 마치고 오늘(21일)부터 다시 날 수 있게는 됐는데요. 이 닥터헬기에 직접 탔었던 이국종 교수가 경기 남부 권역외상센터장을 그만두겠다고 한 상태입니다. 의료진들도 헬기에 타지 않겠다고 하고 있습니다.

김도훈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 남부 권역외상센터 닥터헬기가 경기도청에 비상 착륙합니다.

이국종 교수와 아주대 병원 외상센터 의료진들이 중증외상환자 긴급 이송 훈련을 하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이후 두달 째 운항이 전면 중단됐습니다.

사고 헬기와 같은 기종이어서 긴급 안전점검을 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경기도가 오늘부터 닥터헬기 운항 재개 방침을 밝혔지만, 또 다른 문제가 남아 있습니다.

기존 닥터헬기에 동승했던 권역외상센터 의료진들이 헬기 탑승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아주대 권역외상센터 관계자는 '의료진이 탁터헬기에 타지 않기로 했다'며 경기도에도 의견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국종 교수와도 협의된 내용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안전문제에 인력문제도 해결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외상센터 관계자는 병원에 의사와 간호사 10여 명 추가 채용을 요청했지만 지난해부터 단 한 명도 충원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국종 교수도 외상센터장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 교수는 병실 문제나 예산 운용 문제 등으로 병원과 마찰을 빚어왔습니다.

최근엔 유희석 아주대의료원장이 이 교수에게 욕설을 하는 녹음파일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닥터헬기 운항이 재개되더라도 중증 외상환자를 돌볼 외상센터 의료진이 없는 닥터 없는 닥터헬기가 될 것이란 우려도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