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장례식장서 터진 대검 내부 갈등…추미애 "추태 유감"

입력 2020-01-20 20:42 수정 2020-01-20 22:42

'조국 무혐의' 주장에…공개 반발한 검찰 간부
"당신 검사냐"…장례식장서 직속상관에 거친 항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조국 무혐의' 주장에…공개 반발한 검찰 간부
"당신 검사냐"…장례식장서 직속상관에 거친 항의


[앵커]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수사 결론을 놓고 아래 검찰 간부가 바로 위 상사에게 항의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번 인사 때 새로 온 대검 고위 간부가 '조 전 장관이 무혐의'란 취지로 주장을 한 걸 놓고 서입니다. 장례식장에서 공개적으로 있었던 일입니다. 오늘(20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나서 검찰을 비판했습니다.

박병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6일, 대검찰청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주재한 간부 회의가 열렸습니다.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사건과 관련해 조국 전 장관을 재판에 넘길지 여부를 논의하기 위해서입니다.

참석자는 전국 반부패 사건을 총괄, 지휘하는 대검 반부패강력부장과 선임연구관, 서울동부지검 수사팀 간부들입니다.

참석자 대부분은 재판에 넘겨야 한다는 입장이었습니다.

하지만 심재철 반부패강력부장만 '조 전 장관은 무혐의'란 취지의 주장을 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수의 의견에 따라 다음날 조 전 장관은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문제는 기소 하루 뒤에 불거졌습니다.

지난 18일, 양석조 반부패부 선임연구관이 검찰 간부의 상가에서 이 논의를 문제 삼은 겁니다.

양 선임연구관은 심재철 반부패부장에게 "왜 조 전 장관이 무혐의냐, 그러고도 당신이 검사냐"며 항의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10여 분 간 항의가 이어졌고 후배 검사들이 양 선임연구관을 말렸습니다.

심 반부패부장은 특별한 반박없이 자리를 뜬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법무부는 오늘 추미애 장관 이름으로 입장문을 냈습니다.

'상갓집 추태'라고 규정하고, '장삼이사'도 하지 않은 부적절한 언행을 한 것에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