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 '정계복귀' 안철수 귀국 평가절하…"위력 제한적"

입력 2020-01-19 16:15

"신선함과 기대감 약화…'국민의당 돌풍' 재연 어려울 것"
"보수통합으로 못 간다"…일각선 "영향력 있을 것, 지켜봐야" 관측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신선함과 기대감 약화…'국민의당 돌풍' 재연 어려울 것"
"보수통합으로 못 간다"…일각선 "영향력 있을 것, 지켜봐야" 관측도

민주, '정계복귀' 안철수 귀국 평가절하…"위력 제한적"

더불어민주당은 19일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정계에 복귀하는데 대해 "위력이 제한적일 것"이라고 평가절하하면서도 향후 행보를 주시하는 분위기다.

대체로 안 전 의원이 기대만큼의 정치적 영향력을 보이지는 못할 것이라고 평가하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안 전 의원이 현재 전개되고 있는 중도보수 정계개편 국면에서 일정한 역할과 존재감을 보일 수 있다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민주당의 한 3선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안 전 의원이 처음 등장할 때에 비해 신선함과 기대감이 약화해 있다"며 "정계복귀에 따른 위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안 전 의원의 복귀가 총선 정국에 미칠 영향에 대해선 "호남에서 안철수를 보는 시각이 냉랭한 데다 제3지대, 중도 지대가 축소돼있다"면서도 "아무 실적도 못 낸다고 보기는 어렵고, 최소한의 근거지나 거점을 만들 수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전 의원이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을 중심으로 한 보수 통합 논의는 물론,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등 호남을 텃밭으로 하는 옛 국민의당 계열 정당들의 통합 논의에도 참여하지 않고 독자노선을 택할 가능성이 크다는 시각이 다수다.

이 의원은 "안철수가 보수 통합으로 가면 죽는다. 못 간다"면서 "호남 소(小)통합의 경우 한번 (국민의당이) 깨졌는데, 원상태로 복귀는 불가능한 데다 안철수가 거기에 관심이 있는 것 같지도 않다"고 말했다.

원내 지도부의 한 관계자도 통화에서 "과거 국민의당처럼 돌풍을 일으키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호남을 대표하는 세력도 따로 있고, 중도 보수 세력의 실체들이 과연 (안 전 의원을 중심으로) 모일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안 전 의원이 지난 대선에서 한때 문재인 대통령을 추격하며 지지세를 결집했던 적도 있는 만큼 그 파급력을 마냥 무시하기는 어렵다는 의견도 있다.

수도권의 한 재선 의원은 "우리가 안 전 의원의 행보를 판단하기는 어렵다"면서도 "대선 후보였던 사람이고, 좋아하는 사람도 많다. 영향력이 당연히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민주당은 당분간 안 전 의원의 행보를 관망하며 총선 구도에 미칠 변수를 가늠해볼 것으로 보인다.

한 초선 의원은 "의외로 별것이 없을 수도 있지만, (정계를 떠났던) 지난 1년간 본인이 연구해온 것이 있을 것"이라면서 "초반에는 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한국당 양당에 환멸을 느끼는 정치 소비자들이 새롭게 누군가가 나타났으면 하는 생각을 갖고 있고, 그게 안철수일지 아닐지는 또 다른 문제"라고 덧붙였다.

한편 안 전 의원과 국민의당에 함께 몸담았던 일부 야당에서는 그에 정계 복귀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대안신당 장정숙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실패한 정치인 안철수의 귀국에 관심을 쏟는 상황이 뜨악하다"면서 "안 전 의원은 국민의당을 대안세력으로 보고 지지해준 국민들에게 사죄부터 하는 것이 돌이다. 금의환향이 아닌 돌아온 탕자일 뿐"이라고 일갈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