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4+1', 한국당 위성정당 '미래한국당'에 "저질 정치" 맹폭

입력 2020-01-18 17:32

민주 "국민선택 기만", 바른미래 "무례한국당"…대안신당, 해산심판 청구 추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민주 "국민선택 기만", 바른미래 "무례한국당"…대안신당, 해산심판 청구 추진

'4+1', 한국당 위성정당 '미래한국당'에 "저질 정치" 맹폭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공직선거법 개정안 통과를 주도한 '4+1' 협의체 참여 정당들은 18일 자유한국당이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 명칭을 '미래한국당'으로 바꿔 계속 추진하는 것을 두고 '꼼수 정당'이라며 일제히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이름을 떠나서 위성 정당은 국민의 선택을 기만하고 왜곡해 민주주의를 후퇴시키는 꼼수 정당"이라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우스꽝스러운 꼼수가 법에 의해 막히자, 또 한 번 수작을 부리기로 한 것인가"라며 "저질 정치의 끝판왕"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구태정치의 표본'인 한국당에게 '미래'라는 것이 가당키나 한 이름인가. 차라리 '무례' 한국당으로 바꾸는 것이 더 어울릴 것"이라며 "정치보다는 저급 코미디를 더 잘하는 한국당. 이번 기회에 명칭만 바꾸지 말고 업종도 코미디로 전향하는 것은 어떠한가"라고 비꼬았다.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은 구두 논평으로 "명칭과 상관없이 위성 정당 창당은 정당이 국민의 자발적 조직이어야 하며 민주적으로 운영되어야 한다고 규정한 헌법과 정당법을 위반하는 행위"라고 창당 중단을 촉구했다.

민주평화당 이승한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회에서 결정된 합법적 입법 취지를 편법으로 대처하겠다는 사고 자체가 의회민주주의의 자격 미달"이라며 "위성 정당 신고를 철회하고 정치발전을 염원하는 국민들에게 엎드려 사죄하라"고 말했다.

대안신당은 헌법재판소에 정당해산심판을 청구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민의 눈을 속여 표를 얻으려는 것은 결코 올바른 태도가 아니다"라며 "한국당이 기어코 민주주의 원칙에 위배되는 위장정당 설립에 나선다면 헌재에 정당해산심판을 청구하는 등 법적 조치는 물론 모든 수단을 동원해 무력화에 나설 것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애초 위성 정당 명칭으로 '비례자유한국당'을 사용하기로 했다가 선관위가 명칭 사용을 불허하자 전날 '미래한국당'으로 명칭 변경을 신고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