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도훈 본부장 "남북관계 개선 지지, 미 정부 입장 재확인"

입력 2020-01-18 20: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워싱턴을 방문 중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미국 정부가 남북관계 개선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개별관광을 두고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의 인터뷰가 논란이 된 뒤에 나온 얘기인데요. 한미 간 엇박자 논란을 의식한 걸로 보입니다.

이서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을 이틀째 만난 결과를 설명했습니다.

[이도훈/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미국 정부의 지지 입장을 재확인한다.]

또 한·미는 남북관계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항구적 평화정착에 관해서 긴밀히 공조해나가는데 합의했다고도 했습니다.

이 본부장은 비건 부장관과 이 같은 문구를 합의했다는 말도 전했습니다.

최근 북한 개별관광을 놓고 불거진 우리 정부와 해리스 대사간 불협화음을 의식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비건 부장관은 우리 정부의 주권적인 결정을 존중한다는 말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미 국무부 관계자는 비건 부장관과 다소 톤이 다른 언급도 내놨습니다.

남북 협력은 지지하지만 이 같은 협력이 비핵화의 진전 과정과 보조를 맞춰 진행돼야 한다는 겁니다.

(영상그래픽 : 김정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