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갈라지는 우리공화당…태극기 집회도 따로따로 열어

입력 2020-01-18 20:43 수정 2020-01-20 22: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른바 '태극기 집회'로 상징되는 우리공화당 갈등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홍문종·조원진 두 공동대표가 외부 세력과의 연대, 그리고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관계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데요. 오늘(18일)은 광화문과 부산역 앞에서 따로 집회를 열었습니다.

김재현 기자입니다.

[기자]

광화문과 부산역에서 따로 열린 우리공화당 집회.

당을 이끄는 홍문종·조원진 공동대표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홍 대표는 먼저 당의 단독 행동만으로는 안 된다고 했습니다.

다른 태극기 집회 세력과 연대해 당의 외연을 넓혀야 한다는 겁니다.

[홍문종/우리공화당 공동대표 : 우리 태극기를 다 합쳐서 우리 보수우파의 승리를 우리공화당 태극기 세력 여러분이 앞장서서 만들어내야 한다.]

조 대표가 자신을 윤리위원회에 제소해 제명을 요구한 건 대응하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홍문종/우리공화당 공동대표 : 두고 보겠습니다. 저는 뭐 일절 맞대응하고 싶은 생각이 없고요. 저는 당을 분열하고 싶은 생각은 조금도 없고.]

비슷한 시각 조 대표는 부산역에서 목소리를 냈습니다.

먼저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등과의 보수통합 논의에 참여하지 않을 거란 말부터 했습니다.

[조원진/우리공화당 공동대표 : 거짓의 세력들에게 속지 맙시다. 모두가 태극기를 놓았을 때 태극기를 가지고 전국을 다니면서 태극기 혁명 전설을 만들었던 공화당답게…]

두 대표는 최근 당 운영을 놓고 마찰을 빚어왔습니다.

홍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자신에게 당의 명칭을 줬다고 했는데 조 대표 측은 이를 '해당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홍 대표 측도 조 대표가 당을 독단적으로 운영했다고 맞섰습니다.

오늘 부산 집회에선 SUV 차량이 행진 중인 참가자들을 들이받는 사고가 나면서 7명이 조금 다쳐 치료를 받았습니다.

(화면제공 : 부산소방본부)
(영상취재 : 조선옥)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