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앗, 골키퍼 실수…베트남 탈락, 박항서는 선수 위로

입력 2020-01-17 21:08 수정 2020-01-17 21:26

'말 통하는' 감독들…웃지 못할 장면 낳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말 통하는' 감독들…웃지 못할 장면 낳아


[앵커]

우리가 8강 상대로 기대했던 베트남은 2무 1패, 조 꼴찌로 탈락했습니다. 박항서 감독이 팀을 맡고 나서는 처음 겪는 실패인데 아쉬움이 진한 경기였지만, 남과 북의 지도자가 만난 그라운드에선 재미난 장면들도 펼쳐졌습니다.

백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잡거나 쳐내면 그만인 쉬운 프리킥.

그런데 베트남 골키퍼 부이띠엔중이 어설픈 동작으로 공을 놓쳐버렸습니다.

뼈아픈 실점으로 연결된 예상 밖 실수 박항서 감독은 분노 대신 헛웃음을 지었습니다.

베트남이 8강에 오르려면 무조건 이겨야 했던 북한전.

경기 내내 박 감독은 특유의 커다란 몸짓으로 간절히 승리를 불렀습니다.

경기 전엔 의식을 올리듯 기도하고, 득점 기회를 그르치면 머리를 부여잡고 괴로워했습니다.

전반 16분 만에 첫 골을 터뜨리며 시작이 좋았던 베트남은 허무했던 동점 골 이후 허둥지둥대다 막판엔 페널티킥까지 내주고 무너졌습니다.

남북의 지도자 대결이 낳은 웃지 못할 장면도 포착됐습니다.

경기 초반 선수들과 대화하려던 박항서 감독이 황급히 말 대신 손짓으로 바꿨는데, 우리말로 하려다 보니, 북한 코치진이 걸린 듯 했습니다.

경기 기자회견에서도 우리 대표팀은 없는데 내내 한국말이 오갔습니다.

박 감독은 8강 문턱을 넘지 못해 한숨을 쉬었고.

[박항서/베트남 올림픽 대표팀 감독 : 나도 마음이 아프겠지만 실수한 당사자들도 마음이 아프지 않겠습니까.]

이 감독은 2패 뒤 1승을 건진 뒤 웃었습니다.

[이유일/북한 올림픽 대표팀 감독 : 스포츠맨이라면 마지막 한 경기까지 최선을 다한다는 이런 교육적인 측면에서도 좋지 않은가…]

이야기를 남기고 떠난 두 감독, 이제 우리말을 쓰는 지도자는 김학범 감독만 남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