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중 합의에 한숨 돌린 우리 경제…"수출 오름세 전망"

입력 2020-01-16 20:20 수정 2020-01-16 22: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국과 중국의 무역 합의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관심입니다. 일단 긍정적입니다. 하지만, 아직 변수가 있어 낙관하긴 이르단 분석도 나옵니다.

이한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수출액은 5424억 달러입니다.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10% 넘게 줄었습니다.

두 자릿수 감소율은 금융위기 이후 10년 만입니다.

이 때문에 이번 미·중 무역 합의는 긍정적입니다.

특히 대중 수출이 30%에 육박하는 만큼 수출이 오름세로 돌아설 것이란 분석이 나옵니다.

우선 주력산업인 반도체 시장 전망이 밝습니다.

미국 마이크론과 중국 화웨이의 거래선이 다시 열리면서 반도체 바닥론이 퍼지고 있습니다.

현대경제연구원(2.3%)과 산업연구원(2.5%)은 올해 수출이 플러스 반등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정부는 3% 증가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변수는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2단계 협상에서 서로 더 많은 것을 얻어내지 못하면 합의가 깨질 수도 있습니다.

[송영관/한국개발연구원 연구위원 : 중국의 국영기업 문제라든가 보조금 문제는 이번 합의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중국의 성장모델과 관련돼 있기 때문에 합의가 어려운 부분입니다.]

중국이 미국산 수입을 늘리는 과정에서 우리나라 수출이 줄어들 가능성도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