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트럼프 "2단계 협상 곧 시작"

입력 2020-01-16 07:12 수정 2020-01-16 08: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중국 측 고위급 무역 협상 대표인 류허 부총리가 1단계 무역 합의에 공식적으로 서명했습니다. 미국과 중국이 2018년 7월 무역 전쟁을 시작한 지 18개월 만입니다. 중국은 앞으로 2년 동안 총 20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농산물과 공산품 등을 구매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맞춰 미국은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를 철회하고 기존 관세도 일부 제품에 한해 세율을 낮추게 됩니다. 1단계 합의가 잘 지켜지는 지 본 뒤, 그렇지 않으면 다시 관세를 매기는 조항도 이번 합의에 들어갔습니다. 합의를 잘 이행하도록 중국을 압박하려는 미국의 수단으로 보이는데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단계 협상을 곧바로 시작할 것이라면서, 3단계까지 가지 않고 무역분쟁이 마무리되길 바란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첫 소식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과 중국이 워싱턴 현지 시간 15일 1단계 무역 합의에 최종 서명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오늘 역사적인 무역 합의에 서명하면서 공정하고 상호호혜적인 무역의 미래를 위해 이전에 중국과 해본 적 없는 중대한 발걸음을 뗐습니다.]

2018년 7월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관세 폭탄을 부과하면서 무역전쟁을 시작한 지 18개월 만입니다.

이번 합의는 미국과 중국의 첫 합의입니다.

1단계 합의를 통해 추가 확전을 막았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습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은 농산물과 공산품 등 미국산 제품을 앞으로 2년 동안 2000억 달러, 우리 돈으로 231조 7000억 원 어치 구매하기로 했습니다.

또 가짜 상품 판매 근절을 위해서도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미국은 추가로 부과하려던 대중 관세 조치를 취소했습니다.

또 120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적용하던 15% 관세를 7.5%로 낮춥니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무역 합의 서명을 이틀 앞두고 중국을 환율 조작국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2단계 협상을 곧바로 시작할 것이며 3단계 협상은 예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