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통추위' 첫날 회의부터 충돌…보수통합 '산 넘어 산'

입력 2020-01-14 21:04 수정 2020-01-16 15: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4일) 보수 진영에서는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총선용 통합과 관련해 첫 회의를 열었습니다. 하지만 오늘은 '산 넘어 산'만 확인했습니다. 통합추진위원회 역할부터 각 당 공천위원회 구성까지 의견이 엇갈렸기 때문입니다.

유한울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당과 새보수당이 우여곡절 끝에 보수통합을 논의할 테이블에 함께 앉았습니다.

[박형준/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 : 다름을 인정하나 대의로 하나됨을 추구하는 구존동이의 정신으로 머리를 맞대기를 소망합니다.]

하지만 이 테이블, 즉 통합추진위원회의 역할과 위상을 놓고 양측은 충돌했습니다.

[조경태/자유한국당 최고위원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 (통합을 위한) 공식기구로 인정하고 (협상) 창구를 단일화해 놓은 상태입니다.]

[지상욱/새로운보수당 공동대표 : (통합 논의를 위한) 디딤돌 자문기구 역할로 저희는 이해하고 있는데요.]

결국 한국당은 통합추진위에서 모든 논의를 하자는 것인데, 새보수당은 추진위 자체가 한국당 중심이라며 황교안-유승민 두 사람이 직접 담판을 짓자는 것입니다.

한국당이 따로 준비해온 공천관리위원회 문제도 또 다른 뇌관입니다.

한국당은 이르면 이번 주 공천관리위원장을 정할 계획으로 후보군을 추려놓았습니다.

하지만 새보수당은 어차피 판이 새로 짜이는 만큼 논의를 원점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이런 가운데 100% 국민 여론조사 경선 등 한국당에서 구상 중인 통합 이후 공천 방법에 대해서도 새보수당 내에는 불만의 목소리가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고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