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강제징용 해법 가장 중요한 점은 피해자 동의"

입력 2020-01-14 12:01

"일본 정부, 피해자 수용 염두에 두면 해법 마련 어렵지 않다"
"도쿄 올림픽, 한반도 평화 촉진의 장 될 수 있어…성공 위해 협력"
"한일관계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야 한다는 자세는 확고"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본 정부, 피해자 수용 염두에 두면 해법 마련 어렵지 않다"
"도쿄 올림픽, 한반도 평화 촉진의 장 될 수 있어…성공 위해 협력"
"한일관계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야 한다는 자세는 확고"

문 대통령 "강제징용 해법 가장 중요한 점은 피해자 동의"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일본 강제징용 관련 해법의 가장 중요한 부분은 피해자 동의를 얻는 해법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피해자 동의 없이 한일 정부가 아무리 합의해도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위안부 합의 때 아주 절실히 경험한 바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가 피해자들이 수용할 수 있는 해법이라는 점에 염두를 두면 양국 간 해법을 마련하는 것이 크게 어렵지 않다고 본다"며 "강제집행 절차에 따라 일본 기업의 국내자산 매각이 이뤄지는데 시간 여유가 있지 않아 한일 대화가 속도 있게 촉진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강제징용 판결과 일본의 수출규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 외에 한일 관계는 대단히 건강하다"며 "한일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가야겠다는 의지와 한국이 일본을 가장 가까운 이웃으로 여기는 자세는 확고하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 수출규제를 통해 한국 기업뿐만 아니라 일본 기업에도 어려움을 주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일본 수출규제, 지소미아 등 보다 쉽게 해결할 수 있는 문제를 빨리 해결한다면 양국 신뢰 회복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 정부는 이미 여러 차례 해법을 제시했고 법안을 발의하는 등 입법부 차원의 노력도 했다"며 "원고 대리인단이었던 한일 변호사나 양국 시민사회가 공동협의체 구성 등의 해법을 제시했는데, 정부는 그 협의체에 참여할 의향도 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제시한 해법만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일본이 수정의견이 있다면 그것을 내놓고 함께 머리를 맞대 지혜를 모아나간다면 충분히 해결의 여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도쿄 올림픽은 남북 간에 일부 단일팀 구성이 합의돼 있고 공동입장 등 방식으로 한반도 평화를 촉진하는 장으로 만들 수 있다"며 "한일 간 관계개선의 교류를 촉진하는 기회로도 삼을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 때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개막식에 참석했듯 도쿄 올림픽에도 한국의 고위급 대표가 참석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도쿄 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한국 정부도 적극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도쿄 올림픽이 한일 간 문제를 근본적으로 푸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