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한국 배치할 전력 이례적 공개…남북 동시 압박?

입력 2020-01-13 20: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국에 3월쯤 순환 배치될 미군 전력이 이제 막 이동을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미군이 이례적으로 사진과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앞둔 우리 정부와 북한을 동시에 압박하는 거란 분석입니다.

김민관 기자입니다.

[기자]

미 육군의 주력전차와 신형 자주포, 장갑차 등이 수송용 철도 위로 오릅니다.

한국 순환배치를 위해 막 이동을 시작한 미 육군 제1보병사단 산하 2전투여단의 병력입니다.

미군은 지난 11일 이 영상을 페이스북에 공개했습니다.

그동안 미군은 부산항에 병력이 도착하는 시점에 맞춰 보도자료를 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미국을 떠나기도 전에 영상을 공개한 겁니다.

이번주 워싱턴에서 열리는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의식했을 수 있습니다.

미국은 그동안 방위비 분담금 협상 때마다 주한미군 순환배치 비용을 분담금 인상의 근거로 들었는데 2전투여단 전력은 좋은 본보기인 겁니다.

순환배치 전력을 유지하기 위해선 한국이 방위비 분담금을 더 부담해야 한다는 논리로 해석됩니다.

북한을 압박하기 위한 경고용 메시지도 될 수 있습니다.

북한이 ICBM 발사 등 다시 도발에 나설 경우 언제든지 주한미군의 전투준비태세를 강화하고 한미 연합훈련을 재개할 수 있다는 겁니다.

(영상그래픽 : 이정신)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