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국언론 "1단계 무역합의, 지재권 등 폭넓을 것"

입력 2020-01-13 11: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중국언론 "1단계 무역합의, 지재권 등 폭넓을 것"

이번 주로 예정된 미중 1단계 무역 합의 서명이 지식재산권에서 이행 메커니즘까지 폭넓은 분야를 대상으로 할 것이라고 중국 관영 매체가 13일 보도했다.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는 15일(현지시간) 열릴 서명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날 워싱턴행 비행기에 오른다.

1단계 합의 서명을 앞두고 중국의 미국산 농산물 등 구매 금액에 대한 관심이 높다.

그러나 중국 상무부 연구원 국제시장연구소의 바이밍(白明) 부소장은 미국 상품 구매 이상으로 미중 양국이 지식재산권과 합의사항 이행 메커니즘 등 다른 영역에서도 돌파구를 찾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런 영역에서 진전이 없었다면 중국이나 미국 모두 합의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관리들은 지난달 1단계 합의가 지식재산권, 기술 이전, 농산물, 금융 서비스, 환율 등을 포함한 9개 장으로 이뤄졌다고 밝힌 바 있다.

한 소식통은 1단계 합의가 이런 부분에 대한 조항을 포함할 것이라면서도 "'균형'이 1단계 합의의 하이라이트"라고 강조했다. 또한 합의가 법적으로 구속력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최종 합의문을 보면 무슨 말인지 알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측이 '균형'을 내세우는 이유는 합의 결과가 미국에 유리하다는 미국 측의 주장을 반박하고 대등한 합의라는 점을 국내에 선전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바이 부소장은 중국이 이미 지식재산권 보호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으며. 기술이전 관련 조항을 포함한 새 외국인투자법을 시행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문제의 이해에서 양국 간에 얼마간의 이견이 있지만, 전반적으로는 큰 문제는 아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