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총선 '위성정당' 변수…선관위, 당명 사용 여부 13일 결론

입력 2020-01-12 18:29 수정 2020-01-16 15: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총선에서 '비례 자유한국당', '비례 더불어민주당'과 같은 이른바 '위성 정당명'을 사용할 수 있을지 그동안 논란이었는데 내일(13일)이면 최종 판단이 나옵니다. '비례 자유한국당' 창당을 진행 중인 한국당은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습니다.

임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내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정당 이름 앞에 비례라는 표현을 사용할 수 있을지 논의합니다.

정당법에 따르면 새로운 정당의 이름은 이미 등록된 정당이 사용 중인 것과 뚜렷이 구별돼야 한다고 돼 있습니다.

내일 회의 결과에 따라 '비례 자유한국당', '비례 더불어민주당과'과 같은 당명의 운명도 결정되는 겁니다.

'비례 자유한국당'을 따로 만들고 비례 대표 후보를 세울 계획이던 한국당은 민감하게 반응했습니다.

[심재철/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내일 비례정당 명칭 사용을 불허한다면 선관위 스스로 정권 하수인임을 자임하는 것입니다.]

한국당 지도부는 선관위의 이 같은 방침에 여권 출신인 조해주 중앙선관위 상임위원의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니냔 의혹까지 제기했습니다.

그러나 조 위원은 오늘 언론 인터뷰에서 "선관위 결정 구조가 그렇지 않다"며 "개인적 영향력을 미친 적이 전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