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권, 윤석열 징계론 무게…"법령 찾아보라" 추미애 문자

입력 2020-01-10 20:15 수정 2020-01-11 00:44

한국당은 청와대 앞 규탄 집회…추 장관 탄핵안 제출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당은 청와대 앞 규탄 집회…추 장관 탄핵안 제출도


[앵커]

이와 함께, 여권에선 윤석열 총장도 징계를 해야 한다, 이런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마침 어제(9일) 국회에서 추미애 장관이 주고받던 문자메시지가 포착됐는데, 윤 총장 징계를 위한 법적 근거를 찾으라고 지시하는 듯한 내용이었습니다. 한국당은 청와대 앞으로 가서 규탄집회를 열었습니다.

최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국회 본회의장에서 포착된 추미애 장관의 휴대전화 화면입니다.

정책보좌관에게 "지휘감독권의 적절한 행사를 위해 징계 관련 법령을 찾아보라"고 문자 메시지로 지시하는 장면입니다.

잘려나간 부분이 "총리의 하명사안"으로 추측되는 만큼 윤석열 총장에 대한 징계 근거를 찾으라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이 사진이 찍힌 시점이 이낙연 총리가 윤 총장 관련 대응을 추 장관에게 지시한 지 3시간 반 뒤였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여당에서 나오기 시작한 윤 총장 징계론이 그저 말로만 그치지 않을 거란 전망이 나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인사 안을 가지고) 제3의 장소에서 만나자고 하는 건 법무부 장관 고유의 업무를 침해하는 것입니다. 검찰의 항명은 그냥 넘길 수 있는 일이 아닌 것 같습니다.]

윤 총장 참모진 물갈이에 이어 윤 총장 징계론까지 불거지자 자유한국당은 청와대 앞에서 규탄 집회를 열었습니다.

[절차 무시! 검찰 인사! 추미애는! 사퇴하라.]

한국당이 청와대 앞으로 간 건 황교안 대표 단식 농성 이후 52일 만입니다.

앞서 한국당은 국회 법사위를 단독으로 열어 추 장관을 성토하고, 법무부를 항의 방문하기도 했습니다.

또 국정조사 요구와 추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 제출도 병행하는 등 전방위 규탄에 나선다는 방침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