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웅동학원 채용비리' 2명 실형…조국 동생과 공모 판단

입력 2020-01-10 20: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법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가 운영해온 웅동학원의 교사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응시자 부모에게서 돈을 받은 조모 씨와 박모 씨에게 징역 1년과 1년 6개월의 실형을 각각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이들이 조 전 장관의 동생과 공모한 것으로 판단했는데요.

검찰이 지난해 8월 조 전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에 나선 뒤 관련 사건 중 법원의 선고가 나온 건 처음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