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민용 앵커 "시청자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는 앵커 될 것"

입력 2020-01-10 15:14

한민용 앵커, 10일부터 주말 '뉴스룸' 단독 앵커로 나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민용 앵커, 10일부터 주말 '뉴스룸' 단독 앵커로 나서



JTBC 주말 '뉴스룸'을 이끌어 갈 한민용 기자가 각오를 전했다.

한민용 기자는 "시청자에게 한걸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앵커가 되고 싶다"며 "'사실, 공정, 균형, 품위'라는 '뉴스룸'의 가치를 지켜나가기 위해 언제나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JTBC 뉴스는 신년을 맞아 새로운 변화와 함께 시청자를 만나고 있다. 지난 6일부터 주중 '뉴스룸'은 서복현-안나경 앵커 체재로 바뀌었고, '정치부 회의'는 '뉴스룸'에서 '비하인드 뉴스'를 진행하던 박성태 기자가 맡았다.

10일(오늘)부터 주말 '뉴스룸'은 한민용 기자가 단독으로 진행을 맡는다. 한민용 기자는 JTBC 보도국 정치팀 소속으로 지난 2017년 JTBC에 입사해 정치, 법조 분야를 취재했고, 2018년 8월부터 김필규 기자와 함께 주말 '뉴스룸'을 진행해왔다.

한편, 주말 '뉴스룸'은 2020년 뉴스 개편에 따라 2월 15일(토)을 기점으로 토·일요일 저녁 6시 55분부터 1시간 일찍 시청자들을 만난다. 금요일은 기존 방송 시간대인 저녁 7시 55분을 유지한다.
 
한민용 앵커 "시청자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는 앵커 될 것"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