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양식의 양식' 초딩 입맛 유현준 사로잡은 홍어의 정체는?

입력 2020-01-10 10: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양식의 양식' 초딩 입맛 유현준 사로잡은 홍어의 정체는?

JTBC '양식의 양식'의 공식 초딩 입맛 유현준이 멤버들에게 서운함을 표출한다.

이번 주 일요일(12일) 방송될 JTBC '양식의 양식'(기획 송원섭, 연출 한경훈, 제작 JTBC/히스토리 채널)에서는 날 것과 익힌 것 사이에 오랜 풍미가 매력적인 '삭힌 맛'을 정복한다. 이런 가운데 삭힌 요리를 먹지 못하는 유현준이 멤버들의 놀림에 폭발한다고 해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양·양 어벤져스는 취두부, 쿠사야 등 전 세계 내로라하는 삭힌 음식들 중 가장 악명(?) 높은 스웨덴 수르스트뢰밍을 영접한다. 세계 악취 음식 1위 등장에 눈을 반짝이는 멤버들과 달리 유현준의 표정은 급속도로 어두워진다고. 

특히 수르스트뢰밍의 오묘한 맛을 음미하는 멤버들 사이에서 홀로 식음을 전폐하는 유현준에게 백종원은 "저를 믿으세요"라며 유혹한다. 한 입 베어 먹어보지만 표정을 일그러뜨리는 유현준의 반응에 멤버들은 장난기가 발동, 본격 유현준 놀리기를 시작한다.

정재찬이 "우리라고 할 땐 유현준 교수를 제외하자"며 유현준 몰이에 시동을 걸자 백종원은 "우리 한민족은 강합니다"라며 선긋기로 마무리, 얄미운 콤보 케미를 선보인다. 보다 못한 유현준은 "이런 게 직장 내 따돌림인 거야"라며 서러움을 표출해 현장을 박장대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빼놓을 수 없는 한국의 대표 삭힌 맛인 홍어에도 도전, 1단계부터 점차 강렬해지는 홍어 코스요리를 맛볼 예정이다. 코끝을 찡하게 파고드는 강렬함에도 유현준은 묵묵히 맛을 음미하는 것도 모자라 "이거 진짜 별미다"라며 취향까지 저격당한다고. 입 짧은 유교수의 입맛을 사로잡은 홍어 요리는 무엇일지 기대가 모아진다. 

과연 유현준은 먹을 줄 아는 자와 못 먹는 자로 갈리게 만드는 마성의 삭힌 맛을 극복할 수 있을지 오는 일요일(12일) 밤 11시 20분 JTBC 보도제작국이 기획하고 JTBC와 히스토리 채널에서 동시 방송하는 '양식의 양식'에서 밝혀진다.

(사진 : JTBC '양식의 양식')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