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추미애 "윤석열 총장이 제 명 거역"…의견 미청취 반박

입력 2020-01-09 20:11 수정 2020-01-09 22: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추미애 장관은 오늘(9일) 국회에 나왔습니다. 이번 검찰 인사에 문제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황예린 기자가 추 장관의 답변을 모았습니다.

[기자]

오늘 국회에 출석한 추미애 장관은 검찰 인사 과정에 아무 문제가 없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 제가 (검찰청법을) 위반한 것이 아니고요, 검찰총장이 저의 명을 거역한 것입니다. 인사 의견을 내라라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검찰 인사위 30분 전에 윤석열 총장을 부른 것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 (인사 대상이) 32명이고. 그 정도면 충분히 총장이 의견을 내실 수 있는 시간이라고 봤습니다.]

지역편중인사란 지적에도 맞섰습니다.

[정갑윤/자유한국당 의원 : 인사가 친노, 친호남 인사로 딱 채워졌습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 그렇지 않습니다. 지역 안배를 했습니다.]

다른 야당들이 비판 논평을 내는 가운데 정의당도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표 : 무리한 절차적 문제로 검찰 장악 의도로 읽힐 수 있다는 점을…]

여당은 인사에 힘을 실었습니다.

[박주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검찰총장이) 사실상 의견을 제출하기를 거부한 것으로 봐야 하는 것이지요.]

(영상그래픽 : 김정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