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올해부터 연 2천만원 이하 임대소득도 과세…'꼼수' 단속

입력 2020-01-08 08:36 수정 2020-01-08 08: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에서 부동산 시장에 대해 가장 강한 표현을 쓰면서 새로 나올 대책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다주택자에 대한 압박이 더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습니다. 올해부터 시행되고 있는 이들에 대한 강력한 대책도 있는데 임대소득에 대해 매기는 세금이 강화되는 겁니다. 꼼수에 대한 집중 단속도 실시됩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지금까지는 한해 주택 임대소득이 2000만 원 넘는 집주인만 소득세를 냈습니다.

그러나 올해부턴 임대소득이 2000만 원 이하라도 9억 원 넘는 집을 월세로 내놓은 1주택자나 다주택자는 세금을 내야 합니다.

대상자는 다음 달 중 관할 세무서에 임대 현황을 신고해야 합니다.

한 해 주택 임대소득이 2000만 원이면서 세무서와 지자체에 모두 등록한 경우를 가정해보겠습니다.

임대기간에 따라 14만 원에서 39만 원 정도 임대소득세가 나옵니다.

그러나 사업자 등록을 안 했다가 적발되면 등록했을 때보다 몇 배 많은 112만 원에 지연 가산세까지 내야 합니다.

국세청은 우선 임대소득이 2000만 원이 안 되는 것처럼 꼼수를 써 세금을 내지 않았던 다주택자를 집중 단속하기로 했습니다.

전입신고를 잘 하지 않는 외국 대사관 직원에게만 임대를 줘 소득을 감추거나 여러 명의 친인척 명의로 임대사업자를 등록해 세금을 줄인 겁니다.

국세청은 2000만 원 임대소득 대상자의 경우 국토부·대법원 등의 주택 임대차정보 등을 활용해 빠짐없이 세금을 매기기로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황선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