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가족 야구 응원팀까지 보고…"사찰 기무사활동관 고발"

입력 2020-01-07 20:29 수정 2020-01-07 20: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세월호 특조위가 기무사의 현장활동관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유가족을 사찰한 혐의입니다. 이 보고를 받은 당시 청와대 관계자도 고발할 예정입니다. 청와대 한 보고에는 개인정보는 물론이고, 심지어 좋아하는 야구팀까지 담겼습니다.

이상엽 기자입니다.

[기자]

국군기무사령부는 참사 12일 뒤 '유가족 첩보 TF'를 꾸린 걸로 확인됐습니다.

진도 현장에 610부대, 안산 합동분향소에 310부대를 투입했습니다.

이들 부대는 군과 관련한 방첩활동이 본연의 임무입니다.

그런데 JTBC 취재 결과, 이 부대원들에겐 '순수하지 않은 유가족을 알아보라', '과하다 싶은 무리한 요구를 하면 보고하라'는 지시가 내려졌습니다.

이들은 참사 이후 6개월간 활동했고 그 내용을 청와대에까지 보고한 걸로 파악됐습니다.

특히 본인이 아니면 알 수 없는 개인정보까지 포함됐습니다.

통장사본과 주민등록증에서부터 온라인 중고거래 카페에서 뭘 샀는지도 들여다 봤고, 실종자 가족이 응원하는 야구팀까지 보고에 담겼습니다.

'유가족이 건전하게 활동하도록 유도하라'는 임무도 맡았습니다.

세월호 특조위는 오늘(7일) 청와대와 국방부 관계자 5명, 기무사 소속 부대원 66명을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안건을 통과시켰습니다.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김장수 전 안보실장 등도 포함됐습니다.

이런 활동이 사찰에 해당한다고 보고, 직권남용과 권리행사 방해 등의 혐의로 곧 검찰에 고발장을 낼 예정입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