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법정 나온 '경찰총장', 혐의 전면부인…'먼지털기 수사' 주장도

입력 2020-01-07 11:19

윤 총경측 "단순히 단속내용 알아본 것, 직권남용 아냐…승리 관련 의혹 안 드러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윤 총경측 "단순히 단속내용 알아본 것, 직권남용 아냐…승리 관련 의혹 안 드러나"

법정 나온 '경찰총장', 혐의 전면부인…'먼지털기 수사' 주장도

'버닝썬 사건'에 연루된 의혹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경찰총장' 윤규근(50) 총경이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검찰이 '먼지털기' 식으로 과도한 수사를 했다고도 주장했다.

윤 총경의 변호인은 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정계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이렇게 밝혔다.

변호인은 우선 '버닝썬 의혹' 수사 중 가수 승리 측과 유착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인정하면서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범죄에 공모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 혐의는 2017년 윤 총경이 서울 강남경찰서 경찰관들을 통해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에게 단속 내용을 알려줬다는 것을 골자로 한다. 유 전 대표는 승리의 사업파트너였다.

검찰은 실제 직권을 남용한 이는 당시 강남경찰서의 경제범죄수사과장이었다고 보고, 윤 총경은 이에 공모했다는 내용으로 범죄사실을 구성했다.

변호인은 "단순히 어떤 내용으로 단속됐는지 알아보고 알려준 경제범죄수사과장의 행위까지 직권남용이라고 한다면, 수사기관의 재량과 관행에 따라 이뤄지는 모든 일이 직권남용이 돼 죄형법정주의에 반한다"고도 주장했다.

특수잉크 제조업체 녹원씨엔아이(옛 큐브스)의 정 모 전 대표가 고소당한 사건을 무마해준 대가로 수천만원대 주식을 받고, 정 전 대표가 알려준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주식거래를 했다는 혐의도 윤 총경 측은 모두 부인했다.

변호인은 주된 증거인 정 전 대표의 진술을 믿을 수 없어 사실관계 자체를 믿을 수 없고, 주식거래를 통해 대부분 손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버닝썬 수사 과정에서 정 전 대표에게 휴대전화 메시지를 삭제하고 휴대전화를 한강에 버리도록 한 혐의도 변호인은 인정하지 않았다.

아울러 변호인은 "언론 보도로 이 사건 수사가 시작됐을 때 문제가 된 것은 승리나 유인석 전 대표 등에게 피고인이 뇌물을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었다"며 "그러나 수사에서 그런 내용이 드러나지 않았고, 수사기관이 다른 형태로 먼지털기식 수사를 해 기소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카키색 수의를 입고 처음 법정에 출석한 윤 총경은 '변호인의 설명이 본인의 입장과 같으냐'는 재판부의 질문에 "예 맞습니다"라고만 답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