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란 복수의 '붉은 깃발' 걸었는데…정부 깊은 '파병 고민'

입력 2020-01-06 20:24 수정 2020-01-06 20: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우리 정부도 고민이 생겼습니다. 미국과 이란이 충돌하면 당장 호르무즈 해협이 막힐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호르무즈 해협은 폭이 50킬로미터 정도입니다. 한국과 일본 사이보다 좁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나 쿠웨이트에서 나온 석유를 전세계로 나르는 관문인데, 우리나라 해운회사의 유조선도 무려 70%가 이곳을 통과합니다. 이란이 이 해협을 막아 버리면 우리 원유 수급도 차질이 생기는 겁니다. 이런 이유로 우리 정부는 그동안 파병을 검토해 오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정세가 더 나빠지면서 정말로 보내야 하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김태영 기자입니다.

[기자]

당초 우리 정부가 계획한 '호르무즈 해협 파병'이란 큰 틀엔 일단 변화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 당국자는 "중요한 고려 사항이 생겼지만 우리 국민의 안전과 보호를 위한 목적엔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군은 그동안 호르무즈 해협을 지나는 우리 선박의 보호뿐 아니라 유사시 이란 등 중동에 거주하는 재외국민 철수를 지원하기 위해 청해부대 투입의 필요성을 검토해왔습니다.

기존에 논의했던 대로 연락장교를 우선 파견해 현지 상황을 지켜본 뒤 아덴만에서 활동 중인 청해부대의 작전 반경을 넓히는 방향으로 단계를 밟아갈 가능성이 큽니다.

군 관계자 역시 "상식적으로 순서를 매긴다면 그렇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달 중순 임무 교대 예정인 청해부대 31진 왕건함이 해적이 아닌 이란 정규군과의 교전에 대비해 각종 무기체계를 보완해 한국을 떠난 것도 언제든 투입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둔 조치입니다.

다만 미국과 이란이 전면전으로 치달을 경우 문제는 더 복잡해질 수 있습니다.

부정적인 여론이 커질 경우 동맹국으로서 책임과 파병 반대 여론 사이에서 정부의 고민이 더 커질 수 있습니다.

정부는 외교부를 중심으로 중동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는 방안도 점검했습니다.

청와대도 NSC를 열어 현지 정세와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영상그래픽 : 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