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인터뷰]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 "보수의 빅뱅 이룰 것"

입력 2020-01-05 20:31 수정 2020-01-16 13:56

'한국당 해체' 강조…"새롭고 큰 보수 돼야 필승"
"안철수, 정치의 길 명확히 선택해야"
"한국당, 어리석은 선택 하지 않을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당 해체' 강조…"새롭고 큰 보수 돼야 필승"
"안철수, 정치의 길 명확히 선택해야"
"한국당, 어리석은 선택 하지 않을 것"


[앵커]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의원 8명을 중심으로 새로운보수당이 오늘(5일) 출범했습니다. 초선과 재선인 의원 5명이 공동 대표를 하고, 한 달씩 돌아가며 책임대표를 맡기로 했습니다.

[하태경/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 오늘은 무너져가던 보수가 다시 우뚝 일어선 날입니다. 왜! 우리 새로운보수당 때문입니다, 여러분!]

오늘 창당 대회에는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바른미래당의 권은희 의원과 이동섭 의원이 참석해 축하했는데요.

[권은희/바른미래당 의원 : 상식과 합리의 대한민국을 만들자는 창당 정신을 가진 우리가 다시 만나는 날이 짧으면 짧을수록 새로운 대한민국은 더욱 힘차게 빠르게 열릴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에 사실상 새보수당의 좌장 격인 유승민 의원이 화답을 했습니다.

[유승민/새로운보수당 의원 : 권은희 의원님하고 이동섭 의원님, 같이 같은 집에서 꼭 가까운 시일 내에 같이하게 되기를 바랍니다.]

앞으로의 야권의 지형은 어떤 모습이 될지 유한울 기자가 첫 책임대표를 맡은 하태경 대표를 만났습니다.

[기자]

먼저 5명의 공동 대표 체제라는 흔하지 않은 지도부 형식에 대해 질문을 던졌습니다.

[하태경/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 결사 항전의 의지죠. 우리가 똘똘 뭉쳐서 끝까지 간다, 끝까지 한번 해보자. 우리 내부가 분열되지 않을까 이런 우려를 하는 사람도 있을 것 아닙니까. 여기서 우리가 보여준 것 같습니다.]

최근 주목받는 '보수 통합'과 관련한 생각도 물었습니다.

[하태경/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 새로운보수당은 보수의 정의당이 되려고 나온 게 아닙니다. 야권의 새판을 짜고 보수의 빅뱅을 하기 위해서 나왔습니다. 이기는 보수가 되려고 나왔습니다.]

그러면서 하태경 책임대표는 '자유한국당의 해체'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하태경/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 한국당이 문을 닫아야 국민들이 박수 치고 보수가 다시 태어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유승민 전 대표가 강조했듯이 낡은 보수의 집을 허물고 새로운 보수 중심의 새롭고 큰 보수가 돼야 우리가 필승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통합과 관련해 유승민 의원이 내세운 3원칙, 그중에서도 "탄핵의 강을 건너라"는 여전히 제일 중요하다고 했습니다.

[하태경/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 탄핵 극복은 제1원칙입니다. 저는 황교안 대표가 승리하는 지도자가 되기 위해서는 반드시 건너야 할 강이라고 생각하고요. 탄핵을 극복할 수 있는 (보수진영) 세력이라면 우리가 누구든지 손잡을 수 있습니다.]

보수 통합 논의의 또 다른 축인 안철수 전 의원에게는 일단 명확한 노선부터 정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하태경/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 안철수 전 대표가 어떤 정치의 길을 갈 것인지, 그중에 가장 중요한 것은 손학규 대표처럼 리틀 민주당, 준여당의 길을 갈 것인지 문재인 정권을 견제하고 심판하는 야당의 길을 갈 것인지 본인이 명확히 선택을 해야 합니다.]

안 전 의원이 야당의 길만 택한다면 "같은 당을 못 하더라도 소통·협력하는 관계는 유지할 것"이라고 하 대표는 말했습니다.

또 총선 전 통합은 반드시 이뤄질 것이라고도 기대했습니다.

[하태경/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 한국당이 어리석은 선택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봅니다. 이길 수 있는 선택을 할 것입니다. 이기는 방식의 그런 빅뱅이 있을 것이다, 제가 드릴 수 있는 말씀입니다.]

관련기사

관련VOD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