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패트 충돌' 여야 의원 28명 무더기 기소…정치권 강타

입력 2020-01-02 20:11 수정 2020-01-02 23:31

의원은 민주당 5명, 한국당 23명…황교안 대표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의원은 민주당 5명, 한국당 23명…황교안 대표도


[앵커]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이 벌어진 지 8개월 만에 검찰이 수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당대표와 현역의원만 보면 민주당이 5명, 그리고 한국당이 24명입니다. 국회가 공수처법을 처리한 직후이고 총선 움직임이 본격화되는 시점입니다. 파장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먼저, 검찰의 발표 내용을 홍지용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경찰 수사 4개월, 그리고 검찰이 수사를 원점에서 다시 시작한 지 4개월 만에 결과를 내놨습니다.

더불어민주당에선 이종걸, 박범계, 표창원, 김병욱, 박주민 의원이 기소됐습니다.

자유한국당에선 당대표와 현역의원까지 모두 24명이 기소됐습니다.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강효상, 김정재, 민경욱 의원 등입니다.

보좌진과 당직자를 합하면 민주당 10명, 한국당 27명이 기소됐습니다.

혐의는 당별로 달랐습니다.

민주당 의원들은 한국당 보좌진에 대한 폭행과 상해 혐의를, 한국당 의원들은 1명 빼고 모두 국회선진화법 위반 혐의를 적용받았습니다.

폭행과 상해 혐의는 금고형 이상이 확정돼야 의원직을 잃고, 형이 끝나야 선거에 출마할 수 있습니다.

반면 국회선진화법 위반은 벌금 500만 원 이상만 선고돼도 의원직을 잃고, 5년간 선거에 나갈 수 없습니다.

[나병훈/서울남부지검 인권감독관 : 현장 상황을 지휘 또는 의사결정을 주도하거나 다수 현장에 관여하며, 직접적인 유형력 행사 정도가 중한 경우 (정식 재판에 넘겼다.)]

폭행 혐의로 고발된 정의당 의원과 당직자들은 기소유예 처분을, 사보임 신청서 접수를 방해한 혐의를 받은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무혐의 처분을 받았습니다.

검찰은 문희상 의장이 사보임 과정에서 직권을 남용한 혐의에 대해서는 법을 어긴 것으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