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미국과 대화중단 선언 아닌 점 평가"…신중한 정부

입력 2020-01-01 20:16 수정 2020-01-01 20: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계속해서 우리 정부의 입장이 뭔지 좀 알아보죠.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돼 있습니다.

심수미 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북한 발표에 대해서 문재인 대통령이나 아니면 청와대의 공식 반응이 나온 건 아직 없는 것 같은데 어떻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공식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도 말을 아꼈는데요.

따라서 통일부가 내놓은 발표로 청와대를 포함한 정부 전체 입장을 갈음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앵커]

그러면 통일부는 뭐라고 얘기했습니까?

[기자]

통일부는 미국과의 대화 중단을 선언하지 않은 것을 평가한다 이런 입장을 내놨습니다.

북한이 강경표현을 사용하기는 했지만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고 판단하고 있는 겁니다.

[앵커]

그러면 우리 정부는 여전히 북한의 실질적인 군사도발 가능성, 이건 좀 낮게 보고 있는 것으로 받아들여도 될까요?

[기자]

북한도 우선은 미국의 반응을 지켜본 뒤에 움직일 걸로 정부는 보고 있습니다.

미국 대선 일정 등 트럼프 대통령이 현실적으로 고려할 수밖에 없는 다양한 요소들이 있다는 걸 북한 역시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다만 한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오래 기다리지는 않을 것 같다는 관측을 내놨습니다.

늦어도 2월 안에는 북한이 긍정적으로 받아들일 만한 신호를 미국이 내놔야 한다는 건데 이를 위해 우리 정부도 이른바 중재자로서 노력을 더 하겠다는 뜻으로도 풀이됩니다.

[앵커]

그런데 그 중재라는 것이 지금까지 보면 남한을 미국보다 더 강하게 비판해 왔고 오늘은 아예 남한을 언급조차 하지 않은 그런 태도로 볼 때 우리의 중재 역할에 한계가 있지 않겠느냐 하는 분석도 있죠.

[기자]

그렇습니다. 나흘간의 당 중앙위 전원회의에서 북한은 남한을 향한 메시지는 전혀 다루지 않았습니다.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미국과만 대화하겠다는 뜻을 명확하게 한 셈인데요.

때문에 미국과 긴밀한 대화를 통해 북미 간 입장차를 좁히도록 유도하는 것 외에는 뾰족한 수가 없다는 분석도 있는 게 사실입니다.

이런 점을 의식한 듯 오늘 우리 정부는 그간 한미 연합훈련이 축소된 사례를 언급하면서 남북 간 신뢰 회복의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청와대 나가 있는 심수미 기자가 전해 드렸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