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국 측 "인디언 기우제식 수사"…청와대도 "옹색한 결과"

입력 2019-12-31 20:21 수정 2019-12-31 22: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국 전 장관 측은 '인디언 기우제식 수사였다'고 비판했습니다. '비가 올 때까지 기우제를 지낸다'는 의미인데, 결과를 미리 정해 놓고 무리한 수사를 했다는 주장이죠. 청와대도 '떠들썩한 소동에 튀어나온 건 쥐 한 마리뿐이었다'면서 검찰 수사 결과를 비난했습니다.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조 전 장관 가족 전체를 대상으로 총력을 기울여 수사했지만, 그 결과는 초라하다" 조국 전 장관 측 변호인단이 내놓은 검찰 수사결과에 대한 입장입니다.

"검찰의 상상과 허구에 기초한 정치적 기소다", "비가 올 때까지 기우제를 지내는 '인디언 기우제'식 수사 끝에 억지기소를 했다"며 모든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이제 검찰의 시간은 끝났다며 법정에서 무죄를 밝혀내겠다고도 했습니다.

청와대도 입장을 내놨습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대통령 인사권을 흔든 수사였지만 결과는 옹색하다"며 "수사의 의도마저 의심하게 만든다"고 했습니다.

"태산명동에 서일필"이라는 표현도 썼습니다.

'태산이 울릴 정도로 떠들썩했지만 나온 건 쥐 한 마리뿐이었다'다는 의미로 검찰 수사를 비판한 겁니다.

윤 수석은 재판 결과가 나올 때까지 언론플레이를 하지 말라고 검찰에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