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매체 "노동당 전원회의 계속"…대미 메시지 주목

입력 2019-12-30 07:41 수정 2019-12-30 09: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가 그제(28일) 토요일부터 열리기 시작했고요, 어제 일요일 이틀째 회의가 이어졌다는 북한 매체 보도가 오늘 나왔습니다. 그런데 이틀에서 끝나는 게 아니고 전원회의는 계속된다고 했습니다. 오늘 사흘째 회의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이렇게 길게 전원회의가 열리는 건 이례적인 일이고 그만큼 어떤 결론이 이자리에서 나올지 그러니까 미국에 대한 메시지가 뭘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보도국 연결해서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안태훈 기자, 2박 3일 전원회의가 진행된 적이 없었죠?

[기자]

네, 일단 이례적인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자주권과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적극적이며 공세적인 조치를 언급했다고 북한 매체들은 보도했습니다.

또 대외사업 부문과 군수공업 부문, 무장력의 임무에 대해 밝혔다고 소개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이 취할 조치와 부문별 임무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밖에 자립경제를 강화하기 위한 대책들을 강조했고 농업 부문에서는 생산력 향상을 위해 과학농사 제일주의를 내세울 것을 주문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2일차 회의에서 "전원회의는 계속된다"고 언급해 3일차 회의가 오늘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앵커]

지난 12·16 부동산 대책이 나오고 전세시장이 더 들썩이고 있습니다. 정부가 조치를 내놓은 게 있죠?

[기자]

네, 정부가 9억 원이 넘는 전세의 소유자에 대한 집중 감시 계획을 밝혔습니다.

국토교통부와 국세청이 임대소득세 탈루 단속을 강화하기 위한 협력 체제를 가동하기로 협의했습니다.

최근 서울 강남과 목동 등지에 학군 수요가 반영되면서 전셋값이 오른 데 따른 조치입니다.

■ 홍콩 경찰, 1월 1일 대규모 집회 허가

다음은 홍콩 시민단체가 신청한 새해 첫날 대규모 집회를 홍콩 경찰이 허가했다는 소식입니다.

홍콩 언론에 따르면 대규모 시위를 주도해온 홍콩 재야단체 연합인 민간인권전선이 신청한 다음달 1일 빅토리아 공원 집회와 행진이 허가됐습니다.

민간인권전선은 당일 오후 2시 집회 후 센트럴 차터로드 방향으로 행진할 계획인데, 홍콩 경찰은 이 과정에서 폭력이 발생할 경우 행진을 즉각 취소한다는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