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월호 진상규명 방해"…기무사·감사원 등 2차 고발

입력 2019-12-27 20:56 수정 2019-12-28 00: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세월호 유가족들이 오늘(27일) 기무사와 감사원 관계자 등을 검찰에 추가로 고발했습니다. 구조에 실패한 것뿐 아니라 유가족을 사찰하고, 또 진상규명을 방해한 이들에게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이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장훈/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사무처장 :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 위한 2차 고소·고발하러 나왔습니다.]

세월호 유가족들이 47명의 명단을 검찰에 추가로 제출했습니다.

지난달 15일, 1차 고소고발 대상자는 주로 참사 당일 구조와 관련된 책임자들이었고, 오늘은 기무사와 감사원 관계자를 비롯해서 조사를 방해한 의혹을 받는 사람들에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이태호/4월 16일의 약속 국민연대 사무처장 : 구조구난에는 무관심했던 정부가, 이 사실을 감추고 가족들을 핍박하고 조사하는 데는 너무나 많은 국가 자원을 동원했다…]

특히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황찬현 감사원장이 따로 만나서 감사 결과를 공유하고 청와대 관련 내용을 축소하려 했는지 수사가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2014년 10월 감사원이 청와대를 조사했다고 밝힌 후에도 청와대에 대한 보고서는 공개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고 김영한 민정수석의 업무 수첩에 적힌 '감사원장 보고, 오프 더 레코드로 할 것'이라는 메모를 보면 의심은 더 짙어진다고 했습니다.

[이정일/세월호참사 책임자 국민 고소·고발대리인단 : 왜 오프 더 레코드라고 했을까요? 감사원장의 업무차량일지, 청와대 출입기록을 확인하면 과연 9월 1일 (청와대에) 보고했는지 여부를 확인할 수 있을 것…]

검찰 특별수사단은 어제 참사 당시 세월호의 선장이었던 이준석 씨와 일등 항해사 강모 씨를 불러 조사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영익)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