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조사' 왜 빠졌나…유족들 "김기춘 외압 의심"

입력 2019-12-26 08:12 수정 2019-12-26 16: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청와대 조사결과가 왜 보고서에 담기지 않았는지 유족들은 검찰에 수사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청와대에 대한 조사내용을 뺀 사람으로 의심하고 있는 김기춘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을 내일(27일) 검찰에 고소할 예정입니다.

이어서 송우영 기자입니다.

[기자]

세월호 특별수사단은 지난 12일 감사원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참사 직후 이뤄진 감사원의 정부 기관에 대한 감사 자료 일체를 확보해 분석하기 위해서입니다.

특수단은 감사원이 확보한 전방위 자료를 분석해 관련 기관들의 책임 여부를 묻기 위해서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유족들은 감사원에 대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당시 감사원의 최종 감사 결과가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의 외압에 의해 축소됐는지 밝혀내야 한다는 것입니다.

유족들은 27일 김기춘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과 황찬현 감사원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소하기로 했습니다.

김 전 실장은 당시 청와대 실세로, 김영한 전 수석의 업무수첩에서 감사원장의 보고를 미리 받은 걸로 보이는 정황이 적혀 있었기 때문입니다.

[이정일/세월호 참사 국민고소·고발대리인단장 : 김기춘 비서실장이 감사원과 교감을 거친 다음에 일종의 외압의 행사로서 감사원장에게 감사 결과 보고서를 축소해달라고 얘기를 (한 걸로 의심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