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후임 인준 늦어질 가능성…이낙연 총리, 총선 출마는?

입력 2019-12-19 20:51 수정 2019-12-19 22: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보시는 것처럼 이른바 4+1 협의체가 위기입니다. 최악의 경우 국회 동의가 필요한 정세균 총리 후보자의 인준도 늦어질 수 있는데, 후임 총리 인준이 너무 늦어지면 이낙연 현 총리의 총선 지역구 출마가 어려울 수 있습니다.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낙연 총리가 내년 총선에서 역할을 할 것임을 공식화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어제) : 총선을 앞에 둔 우리 민주당에 앞으로 큰 힘이 되어주시리라 믿습니다.]

우선 고려되고 있는 게 지역구 출마입니다.

서울 종로에 출마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자유한국당이 종로에 황교안 대표를 내세우면 차기 대선주자들의 '빅매치'도 가능합니다. 

그러나 정세균 후보자의 총리 임명이 늦어지면 이낙연 총리의 지역구 출마가 어려워집니다. 

이르면 내일(20일), 정 후보자의 임명동의 요청안이 국회에 제출되면 국회는 20일 이내, 즉 1월 8일까지 인사청문 절차를 마쳐야 합니다.

지역구 선거에 나가는 공직자 사퇴 시한인 1월 16일까지는 1주일 남짓 여유가 있지만 인사청문 절차가 늦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국무총리는 장관과 달리 국회에 임명 동의 표결까지 거쳐야 하는데다 4+1 협의체가 흔들리면 시한 내 표결이 쉽지 않습니다.

이 총리로서는 총리직을 공석으로 놔두고 물러나거나, 지역구 대신 비례대표를 선택해야 하는 겁니다.    

이 총리 측에서는 비례대표도 검토하고 있지만 선거법 개정으로 줄어들 가능성이 큰 민주당 비례대표를, 이 총리가 가져가는 것은 부담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