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4+1' 선거법 합의 불발…바른미래·정의·평화당 최종 조율

입력 2019-12-18 07:14 수정 2019-12-18 09:18

합의안 타결 시 내일(19일) 본회의 가능성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합의안 타결 시 내일(19일) 본회의 가능성


[앵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을 비롯한 4+1 협의체가 어젯(17일)밤 공직선거법 개정안에 대한 막판 합의를 시도했습니다. 민주당과 정의당은 연동형으로 뽑는 비례대표 의석수와 이중등록제 도입 등에 대해서 상당 부분 의견 차이를 좁혔지만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등이 반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이번에도 합의안 마련에는 실패했습니다. 오늘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3당 대표들이 모여서 마지막 이견을 좁히는 조율을 할 예정인데요, 이 자리에서 의견이 모아져서 이후 4+1 협의체에서 합의안이 나온다면 이르면 내일 본회의에서 상정을 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재승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그리고 대안신당 등 4+1 협의체가 원내대표급 회담을 열었습니다.

패스트트랙에 지정된 선거법과 관련해 담판을 짓기 위해서입니다.

어젯밤 9시부터 시작된 협상은 2시간가량 지속됐지만 합의안 마련에는 실패했습니다.

어제 회동에서는 연동형으로 뽑는 비례대표를 30석으로 제한하는 연동형 캡을 내년 총선에서 한시적으로 적용하는 방안이 논의됐습니다.

또, 석패율제 대신 이중등록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두고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과 정의당이 초안을 만들었지만 평화당이 연동형 캡에 반대했고, 바른미래당은 연동협 캡 의석수와 이중등록제 등에 대해서 다른 의견을 제시해 최종 합의가 불발된 것으로 보입니다.

회동이 끝난 뒤 민주당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아직 이견이 충분히 해소되지 않았다며 각 당의 대표들이 만나 추가 조율에 나선다고 설명했습니다.

[정춘숙/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3당 대표님들, 손학규·정동영·심상정 대표가 아침에 의논할 수 있도록 하자고 얘기했고요. 타결을 위해서 더 논의하자, 정도까지 얘기했습니다.]

3당 대표들이 추가 조율을 한 뒤 여기서 의견이 모이면, 4+1 협의체는 다시 원내대표급 회동을 통해 최종 협의에 나설 계획입니다.

오늘 합의안이 만들어진다면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는 이르면 내일 본회의를 열어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추진할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