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주민번호에 담긴 '출생지' 표시…45년 만에 없앤다

입력 2019-12-17 21:16 수정 2019-12-17 21: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금 우리가 쓰고 있는 13자리 주민등록번호에는 생년월일과 성별 그리고 출생지역까지 담겨 있습니다. 45년째 이 방식을 써 왔지요. 내년부터는 지역 표시는 없애기로 했습니다.

왜 바뀌는지, 어떻게 바뀌는지, 강신후 기자가 알려드리겠습니다. 

[기자]

지난해 논란이 됐던 경기도의 한 편의점 채용 공고입니다.

주민등록번호 8, 9번째 숫자가 특정 번호면 채용이 어렵다고 돼 있습니다.

주민번호는 생년월일과 성별, 8, 9번째는 시·도 지역, 10, 11번째는 해당 지역 주민센터 번호, 마지막 두 자리는 각각 등록순서와 검증번호로 이뤄집니다.

채용 공고에 나온 특정 번호가 안 된다는 건, 결국 특정 지역 출신은 뽑지 않겠다는 뜻이었습니다.

지역 차별 논란이 일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생년월일과 출생지를 알면 주민번호를 쉽게 추정할 수 있다는 지적도 계속됐습니다.

이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내년 10월 출생 신고자부터 주민번호 체계를 바꾸기로 했습니다.

8번째부터 13번째 번호는 모두 무작위로 숫자를 뽑아 부여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이미 사용되고 있는 주민번호는 바뀌지 않아 한계도 여전합니다.

행안부는 주민번호를 모두 바꿀 경우 발생되는 혼란과 손실이 너무 크다는 입장입니다.

주민번호는 1968년 처음으로 도입됐습니다.

당시에는 12자리였습니다.

그러다 1975년부터 지금의 주민번호가 쓰이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