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비건 대표 입국…판문점서 북·미 접촉 가능성 주목

입력 2019-12-16 07:15 수정 2019-12-16 09: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과의 비핵화 실무 협상을 책임지고 있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 정책 특별대표가 어제(15일) 서울에 도착했습니다. 북한이 두 번째 중대 시험을 진행하고 미국을 압박하는 심야 담화를 발표한 지 18시간 만에 한국을 찾은 것입니다. 비건 대표는 오늘 판문점에서 북한 인사들과 접촉을 시도할 것으로 보입니다.

어환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인천공항 입국장에 들어섭니다.

쏟아지는 취재진의 질문에도 묵묵부답으로 빠르게 공항을 빠져나갔습니다.

[(판문점 방문하실 계획이십니까? 잠시만요.) …]

앞서 방한 때 공항에서 방한 이유를 설명하던 때와는 달라진 모습입니다.

마지막 방문 때보다 경호도 훨씬 삼엄해져, 이번에는 기자들의 접근조차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실무협상 미국 측 대표를 맡은 뒤로 가장 엄중해진 북미 관계를 의식한 모습으로 해석됩니다.

주한미국대사관 관계자는 "비건 대표 측이 공항에서 인터뷰를 하지 않겠다고 미리 밝혀왔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비건 대표는 미국에서 출발할 때도 "지금으로선 할 말이 없다"면서 "비핵화를 요구하는 방침은 변함없다"고만 했습니다.

비건 대표의 한국 체류 일정은 2박 3일로 알려져 있습니다.

청와대 방문이나 외교부 관계자 면담 등 일정이 잡혀 있지만, 가장 큰 관심사는 언제 어디에서 북한 인사 누구를 만날까입니다.

현재로선 판문점에서 대미 대화 창구인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을 만나는 게 가장 이상적인 시나리오입니다.

그래야 북미 협상의 불씨를 내년으로 이어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전망은 아직 불투명합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북한에서 신호가 있으면 움직임이 있어야 할 텐데 아직까지는 잘 모르겠다"고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재욱·최수진·배장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