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내 배달앱 1·2·3위, 모두 독일회사 밑으로…독점 논란

입력 2019-12-13 21:06 수정 2019-12-14 00: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내 배달앱 시장 1위죠. 배달의 민족을 독일 회사인 딜리버리히어로가 인수합니다. 그런데 이 회사 이미 업계 2위 요기요, 3위 배달통도 이미 모두 운영 중이라 벌써부터 독점 논란이 나오는데요. 당장 소비자들은 할인 쿠폰 경쟁이 사라지고 혜택이 줄어드는 게 아닌가 걱정합니다.

이현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 배달앱 시장은 배달의민족과 요기요, 배달통 이 3개 업체가 사실상 나눠갖고 있습니다.

배달의민족은 국내 업체인 우아한형제들이, 요기요와 배달통은 독일 딜리버리히어로가 운영합니다.

그런데 우아한형제들 지분 87%를 딜리버리히어로가 인수하기로 했습니다.

국내 1, 2, 3위 배달앱이 모두 독일 회사 밑으로 들어가는 겁니다.

다만 인수 합병 후에도 배달의민족과 요기요, 배달통은 지금처럼 따로 운영할 방침입니다.

또 두 회사가 싱가포르에 합작회사를 설립하고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가 회장을 맡아 아시아 11개국 사업을 총괄하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1, 2위 회사가 합친다는 말에 소비자들은 걱정합니다.

[오유정/서울 천왕동 : 가격을 잘 못올린다든지 배달료를 할인해준다든지 이런 혜택이 많았는데, 둘이 합치면 그런 것이 없어질 것 같아서….]

[박성우/서울 목동 : 과도한 경쟁이 없어지다 보니까 저희가 받았던 혜택들이 아무래도 줄어들 것 같아서 (걱정됩니다)]

음식점들도 한 업체가 독점하면 수수료가 오를까 걱정입니다.

공정거래위원회 관계자는 "기업 결합 신고가 들어오면 독점 여부에 대해 판단하겠다"고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