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2월 12일 (목) 뉴스룸 다시보기 1부

입력 2019-12-12 22:24 수정 2019-12-12 22: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북미 간의 갈등이 중국과 러시아까지 끌어들이는 상황으로 가고 있습니다. 미국이 북한의 이른바 크리스마스 도발을 막겠다고 요구해서 열린 유엔안보리 긴급회의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중국과 러시아는 기존의 제재부터 풀어야 한다면서 북한 측에 섰습니다. 이래저래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오늘의 주요뉴스 미국 맞서 북 편든 중·러…'제재' 놓고 안보리 공개충돌 북 "미, 우리 갈 길 결심 내리게 해"…안보리 회의 비난 우리 정보당국도 "크리스마스 도발 우려"…변수는 한 가지 북 ICBM '선제타격 시나리오' 영상…뒤늦게 미묘한 파장 한국당, 침낭 깔고 철야농성…'패트 법안 상정' 폭풍전야 4+1 협의체, 선거법 합의 불발…'연동형 비례' 수싸움 지역구 조정 '호남 의석 살리기'…인구수 기준 변경 논란 전광훈, 불응 끝 출석…"조사받을 가치도 없는데 연관시켜" 12·12 반란 일으킨 날…멤버들과 고급식사 즐긴 전두환 [인터뷰] 임한솔 "전두환, 우연히 12·12 오찬? 가당찮은 변명" '무릎 꿇은 전두환' 시민들, 직접 구속 동상 만들어 규탄 진실공방 '곰탕집 성추행', 유죄 확정…"피해 진술 일관" "힙합 형식 빌렸을 뿐, 성희롱"…'여가수 모욕' 래퍼 유죄 청주 공장에서 20톤 절곡기 쓰러져…노동자 2명 사망 대한항공, 한국인 동성부부에 '가족 간 마일리지' 인정 강압수사로 자백 받아냈나…'화성 8차' 경찰 3명 조사 '윤씨 체모' 석연찮은 감정…당시 국과수도 조작 정황 '주한미군 현 수준 유지' 법안에 트럼프, "곧바로 서명" 추궈홍 대사 "시진핑 중국 주석, 내년 상반기 방한 고려" '헤이트 스피치'에 벌금 540만원…일본 첫 처벌 조례 박항서 끌어안은 총리…"베트남 사회에 영감 준 우승" 쓰레기봉투 안 '793억' 그림…도둑맞은 클림트 작품 회수 파키스탄 변호사 수백 명, 병원 습격해 3명 숨져…왜? 음료 자체에 부착된 '빨대'는 가능?…모호한 금지 기준 [뉴스브리핑] 서울 아파트값 0.17% ↑…24주째 상승세 피는 못 속여…'농구 대통령 허재' 소환한 아들의 활약 '반창고'로 만든 운동화 신고…11세 소녀, 육상 3관왕 [밀착카메라] 직거래 사기 피해자들, '1원 송금' 나선 이유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