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 '패트 법안' 13일 상정 방침…한국당 내 '협상론' 고개

입력 2019-12-12 07: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 범죄 수사처 설치법을 비롯한 검찰 개혁 법안의 처리 문제를 놓고 여야의 정면 충돌이 임박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들 패스트트랙 법안을 내일(13일) 임시국회 본회의에 일괄 상정해 처리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이에 맞서 자유한국당은 법안 처리를 반드시 막겠다며 어제 저녁부터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습니다. 예산안 통과가 예고편이였다면,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는 사실상 본게임입니다. 이번에도 예산안 때 힘을 보여줬던 한국당을 뺀 4+1 연대가 유지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렇게 되면 선택지가 별로 없는 한국당입니다. 내부에서는 지금이라도 협상에 나서야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첫소식,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국회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밤샘 농성을 이어갔습니다.

예산안 통과는 원천무효라며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는 막겠다고 배수진을 쳤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어제) : 우리 몸이 부서지는 한이 있더라도 좌파 독재를 반드시 막아내고 민주주의를 지켜내야 합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내일 임시국회 본회의를 열고 패스트트랙 법안을 처리하기로 방침을 정했습니다.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법, 민생법안들을 순서대로 일괄 상정하겠단 것입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어제) : 가장 빠르고 효과적으로 개혁과제를 완수하겠습니다. 하나하나 장애물을 정확하게 헤쳐나가겠습니다.]

어제 열릴 예정이던 본회의도 연기하며 숨 고르기에 들어갔습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받아들이면 얼마든지 유연한 협상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예산안을 처리한 4+1 협의체로 물밑 압박을 계속하면서 막판 협상에 여지를 남긴 것입니다.

한국당 사정은 복잡합니다.

당내 강경파들은 의원직 총사퇴까지 거론하고 있지만, 비공개 회의에서 협상론이 고개를 들었습니다.

일부에서 4+1 공조를 언급하며, "협상말곤 다른 방법이 없다"는 의견이 나온 걸로 전해집니다.

이 때문에 패스트트랙 선거법 상정에 임박해 극적인 타협이 이뤄질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순 없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