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금강산 전설' 대형 기념주화 발행…독자개발 신호?

입력 2019-12-11 20:36 수정 2019-12-11 20: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가운데 북한은 또 금강산 기념주화를 대형 크기로 제작해서 발행한 걸로 저희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보란 듯 대형 주화를 만들어서 금강산을 남한을 빼고 자체적으로 개발하겠단 의지를 밝힌 걸로 보입니다.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최근 발행한 기념주화입니다.

'금강산의 전설'이란 문구 아래 8명의 선녀와 남성, 사슴을 양각으로 새겨놨습니다.

'금강산 8선녀 전설'을 형상화한 겁니다.

눈길을 끄는 건 크기입니다.

북한의 다른 주화보다 서너 배나 큰 직경 10cm 크기의 순은으로 제작했습니다.

지난 달쯤 발행했는데, 김정은 위원장의 남측 시설 철거 지시 때와 시기가 겹칩니다.

이 때문에 남한을 배제한 채 자체적으로 금강산 관광을 성공시키겠단 의지를 순은 대형 주화를 통해 알리려 했단 분석이 나옵니다.

[임을출/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 잠재적 투자자들이나 주요 손님들… 이런 사람들에게 배포할 거예요. (금강산 관광지구를) 독자적으로 개발해서 가겠단 메시지로 (봐야 합니다.)]

북한에선 이렇게 기념주화에 정치적 메시지를 담는 일이 흔합니다.

[이상현/북한 화폐 전문가·민화협 위원 : 북한의 기념주화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판매하는 것이기 때문에 (북한 정부가)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를 기념주화를 통해서 표현하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역시 비슷한 시기에 나온 주화인데 찢어진 일장기와 함께 '기어이 결산하겠다'고 새겨놨습니다.

남한 강제동원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을 1년째 거부하고 있는 일본을 향해 과거사의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는 뜻을 밝힌 걸로 풀이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