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인영 "임시국회서 선거제·검찰 개혁 법안 처리 우선"

입력 2019-12-11 07:21 수정 2019-12-11 09:00

오늘부터 임시국회…'패트 법안' 충돌 불가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오늘부터 임시국회…'패트 법안' 충돌 불가피


[앵커]

내년도 예산안을 강행 처리한 더불어민주당은 검찰 개혁과 선거제 개혁 법안 통과를 다음 과제로 제시했습니다. 자유한국당과 협의할 수 있는 부분은 협의하겠다고 했지만 협상은 여전히 순탄치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김태영 기자가 계속해서 전해드립니다.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오늘(11일)부터 시작될 12월 임시국회의 최우선 처리 법안으로 검찰개혁과 선거제도개혁 관련 법안을 제시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상황을 주시하겠지만 아무래도 내일부터 시작될 임시회에선 그동안 미뤄졌던 선거제도 개혁이라든가 검찰개혁과 관련한 법안을 주로 다루게 되지 않을까, 그게 우선되지 않을까…]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에 집중할 방침임을 밝힌 것입니다.

자유한국당과의 협상 가능성에 대해선 "협의할 수 있는 부분은 최선을 다해서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신청에 맞서 오늘부터 나흘간 쪼개기 임시국회를 진행한다는 전략을 세운바 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임시회의가 다시 시작되니까 본회의를 어느 때 열 것인지 이런 거부터 결정을 해야 되겠죠. 바로 열 것인지 아니면 하루 이틀이라도 두고 열 것인지 이런 문제들은 판단하면서…]

또 민생법안을 비롯해 어제 본회의에서 처리되지 않은 부수법안도 상황을 보면서 처리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