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전서 '일가족에 흉기 난동'…CCTV 보니 2분 만에 범행

입력 2019-12-11 07:49 수정 2019-12-11 10: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전의 한 식당에서 식당 주인 일가족에게 흉기를 휘두른 50대 남성이 범행 5시간 만에 경찰에 자수했습니다. 이 남성은 식당에 들어간 지 2분 만에 3명을 찌른 뒤 곧바로 빠져나와 달아났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상엽 기자입니다.

[기자]

한 남성이 식당 안으로 들어갑니다.

1분 뒤, 다른 남성이 나와 휴대전화를 꺼내듭니다.

곧이어 또 다른 남성이 도망치고 처음 식당에 들어갔던 남성이 뒤쫓습니다.

손에 흉기를 든 이 남성은 58살 A씨입니다.

어제(10일) 오후 6시 15분쯤 대전 동구의 한 식당에서 A씨가 식당 주인 일가족 3명을 흉기로 찔렀습니다.

47살 B씨가 숨지고 B씨의 남편과 아들도 크게 다쳤습니다.

범행은 단 2분 만에 이뤄졌습니다.

A씨는 걸어서 현장을 빠져나갔습니다.

경찰은 숨진 B씨와 예전에 함께 일했던 A씨를 용의자로 특정했습니다.

범행 5시간 만인 어젯밤 11시 20분쯤 A씨는 경찰에 자수했습니다.

경찰은 A씨를 유치장에 입감한 뒤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