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차이나는 클라스' 배추 한 포기에 50만원? 홍진경 '멘붕'

입력 2019-12-10 22:29

방송: 12월 11일(수) 밤 9시 3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12월 11일(수) 밤 9시 30분

'차이나는 클라스' 배추 한 포기에 50만원? 홍진경 '멘붕'

재앙으로 이어질 수 있는 미래의 기후변화에 관한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11일(수)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조천호 대기과학자가 지구의 기후 변화를 주제로 문답을 나눈다. 조천호 경희사이버대 기후변화 특임교수는 30년간 기상청 연구기관인 국립기상과학원에 근무하며 원장까지 역임한 바 있다.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 조천호 교수와 학생들은 최근 일상이 되어버린 기록적 폭염과 한파 등 심각한 기후문제 실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조천호 교수는 "지구의 기후변화로 인한 재앙이 불과 10년밖에 남지 않았다"라고 경고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매년 최고치를 경신하는 폭염에 대한 이야기가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조천호 교수는 "20년 후인 2040년엔 최저 기온 35℃, 최고 기온 39℃까지 오를 수 있다"라고 전했다. 또한 기후 변화로 배추 한 포기에 50만 원이 되는 세상이 올 수 있다는 이야기로 학생들을 당황하게 했다. 특히 김치 사업 중인 홍진경이 크게 당황했다는 후문. 

조천호 교수가 전하는 기후 변화의 실태와 위기를 막을 수 있는 해법은 12월 11일(수)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