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 미중 무역전쟁 영향 가장 많이 받아"

입력 2019-12-10 10:01

우리금융경영연구소 '미중 무역협상 전망과 시사점' 보고서
해외금융기관 18곳, 1단계 협상 타결 '내년 1월' 54% VS '장기화' 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우리금융경영연구소 '미중 무역협상 전망과 시사점' 보고서
해외금융기관 18곳, 1단계 협상 타결 '내년 1월' 54% VS '장기화' 46%

"한국, 미중 무역전쟁 영향 가장 많이 받아"

우리금융경영연구소는 10일 "한국이 (주요국 중) 미·중 무역분쟁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은 것으로 평가된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소 글로벌연구센터는 이날 '미중 무역협상 전망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이같이 분석하고 "한국이 제조업 분야에서 글로벌 공급망에 고도로 통합돼 있어 대중국 수출 비중이 높고 반도체 등 특정 품목에 많이 의존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한국의 대중국 수출 의존도는 26.8%로, 일본(19.5%), 독일(7.1%), 프랑스(4.2%)보다 높았다.

올 1∼9월 한국의 수출 감소율(-9.8%)은 전 세계 교역 상위 10개국 가운데 가장 컸다. 영국(-6.3%), 독일(-5.1%), 홍콩(-4.6%), 일본(-4.4%) 등보다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타격이 컸던 셈이다.

센터는 "한국이 관세율 인상에 따른 부정적 충격을 가장 크게 받았던 만큼, 1단계 협상이 타결된다면 글로벌 투자 심리와 전 세계 교역 물량이 회복되면서 내년 한국의 경제성장률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2단계 협상이 길어질 경우 "글로벌 불확실성이 만성화해 한국의 중장기 경제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비관세 영역에서 양국 갈등이 증폭되고, 장기적으로 글로벌 무역 환경이 양극 체제로 전개될 수 있다는 점을 이유로 제시했다.

한편 연구소는 지난 3∼4일 홍콩과 싱가포르에 있는 해외금융기관 18곳의 전문가 그룹을 상대로 미중 협상 전망에 대해 긴급 설문한 결과를 함께 내놨다.

1단계 합의 타결 시점을 두고 올해 말이나 늦어도 내년 1월 25일(음력설) 이전이 될 것으로 보는 전망(53.6%)과 협상이 장기화할 것이라는 전망(46.4%)이 엇비슷했다.

2단계 협상은 내년 11월 미 대선 이전 타결될 것이라는 전망(31.9%)보다 협상 장기화(68.1%)를 예상하는 시각이 우세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